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트시그널3’ 정의동 천안나 김강열 박지현, 4각 관계? ‘묘한 기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트시그널3 정의동 천안나.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3’ 정의동, 천안나, 김강열, 박지현의 4각 관계가 포착됐다.

17일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혼란스러운 러브라인 속 입주자들이 자신의 마음을 확인하기 위해 남녀들의 엇갈리는 데이트 모습이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먼저 박지현과 어긋나는 운명에 “운명을 개척하겠다”라고 말했던 천인우가 박지현에게 다시 한번 저녁식사를 제안한다. 저녁식사 도중 박지현의 말에 천인우는 “그만 말해야 할 것 같다. 눈물 나올 것 같아”라며 눈물이 고인다. 이 모습을 지켜본 예측단은 두 사람의 슬픈 만남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본다.

또한 천인우와의 데이트 사실을 알게 된 김강열은 박지현과 긴장감 넘치는 대화를 주고받는다. 김강열은 박지현에게 “너도 데이트하고 온 것 아니야?”라며 직구를 던지고, 예측단은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기류에 괴로워했다는 후문.
▲ 사진=채널A
이어 정의동과 러브라인을 이어오던 천안나의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한혜진은 “천안나가 움직이기 시작했다”라며 새롭게 시작된 정의동-천안나-김강열-박지현 4각 관계에 놀라워한다. 김강열과 함께 있을 때 설레는 천안나의 모습에 김이나는 “천안나 같은 상황에서 아이유의 ‘좋은 날’을 작사했다”라며 곡에 대한 비화를 밝히기도 한다. 과연 입주 후 줄곧 박지현을 향했던 김강열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 두 번째 공식 데이트 이후 “동생 같던 가흔이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라고 고백한 임한결이 이가흔과 함께 LP숍에 방문한다. 향수부터 음악까지, 취향으로 공감대 형성을 쭉 해왔던 두 사람에 김이나는 “콘텐츠가 통하는 커플”이라며 취향 케미를 인정한다. 서민재와 비밀 데이트까지 하며 달달한 기류를 이어오던 임한결이, 취향이 통하는 이가흔과의 만남으로 마음이 또 어떻게 변할지 주목된다.

한편, 채널A ‘하트시그널3’는 17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랑은 숨지고 하객들은 병원행 ‘비극의 결혼식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 발생하고 있는 인도에서 결혼식 후 신랑이 숨지고 하객과 주민 다수가 확진 판정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