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제적 감독’ 라스 폰 트리에 감독전… 25일부터 대표작 7편 상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품마다 논란과 논쟁을 부른 라스 폰 트리에 감독 대표작 7편을 상영하는 ‘라스 폰 트리에 감독전 : 현실과 상상, 그 경계에서’가 25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다.

사랑과 구원, 종교적 정화의 의미를 미묘하게 담아낸 영화 ‘브레이킹 더 웨이브’(1996), 영화의 순수성과 사실성을 강조한 도그마 원칙을 앞세워 제작한 ‘백치들’(1998), 미국 3부작으로 불리며 선과 악에 관한 양면을 연극 형식으로 빚어낸 ‘도그빌’(2003)과 그 후속작 ‘만덜레이’(2005), 우울 3부작으로 불리는 ‘안티크라이스트’(2009)와 ‘멜랑콜리아’(2011), ‘님포매니악 감독판 Vol.1&2’(2013)이다. 특히, 성에 관한 파격적인 이야기로 인간의 본성을 드러낸 ‘님포매니악’은 그동안 스크린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무삭제 감독판으로 상영한다.

덴마크 출신의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은 예술의 자유를 옹호하고 검열을 반대했다. 감독 주도로 다른 덴마크 감독들이 함께 만든 영화집단 ‘도그마 95’를 통해 특수효과 등을 거부하고 영화의 현장감과 미학을 추구했다. 매혹적이지만 암울한 분위기의 영상, 선악의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줄타기하는 이야기로 호응을 받았지만, 파격적인 내용과 화면으로 논란을 불렀다.

배급사인 엣나인필름 측은 이번 기획전에 관해 “감독이 40년 동안 구축한 고유한 왕국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0-06-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랑은 숨지고 하객들은 병원행 ‘비극의 결혼식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 발생하고 있는 인도에서 결혼식 후 신랑이 숨지고 하객과 주민 다수가 확진 판정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