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셀 엘고트,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해명 “이별 미숙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안셀 엘고트. 사진=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안셀 엘고트가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1일(한국시간) 안셀 엘고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24시간 동안 소셜미디어에서 반복되는 나에 대한 게시물을 보니 괴로웠다. 내가 개비의 감정을 이해한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녀가 주장하는 사건들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셀 엘고트는 “사실인 것은 내가 20살인 2014년 뉴욕에서 개비와 합법적으로, 합의된 상황에서 만났다는 것이다. 미안하게도 난 우리의 이별을 잘 다루지 못했다”며 “나는 그녀에게 답장하지 않았다. 이는 미숙했고, 누군가에게는 괴로운 일이었을 것이다. 나는 뒤늦은 이 사과로 용납하기 어려운 내 행동을 용서 받기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한 행동을 돌이켜보니 내 스스로가 역겹고 내 행동에 대해 몹시 부끄러움을 느낀다. 나는 진심으로 미안하다. 끊임없이 스스로를 돌아보고, 배우고, 공감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는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개비라는 이름의 여성은 ‘2014년 안셀 엘고트와의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글을 공개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과거 17살이던 개비는 안셀 엘고트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비는 안셀 엘고트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안셀 엘고트는 미성년자 성폭행 논란에 휩싸였고, 결국 안셀 엘고트는 직접 입장을 내놓았다.

한편, 안셀 엘고트는 오는 12월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