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신연, 춘사영화제 최우수 감독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원신연 감독
올해 춘사영화제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의 원신연 감독이 최우수 감독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녀주연상은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과 ‘나를 찾아줘’의 이영애에게 돌아갔다.

춘사영화상은 춘사 나운규 감독을 기리기 위해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상이다. 25회째인 올해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지난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그니엘호텔에서 무관중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2020-06-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