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양근승 작가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근승 작가
KBS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를 17년간 쓴 양근승 작가가 25일 폐암으로 별세했다. 85세.

1962년 KBS 신춘방송극 최우수상을 받으며 데뷔한 양 작가는 영화 ‘첫손님’(1974)과 ‘약속’(1975), 드라마 ‘TV 손자병법’(1987), ‘어머니’(1987~1988) 등 다양한 작품을 집필했다. 그의 대표작은 MBC ‘전원일기’와 함께 농촌 드라마 양대 산맥으로 꼽혔던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1990~2007)다. 배우 김상순, 김인문 등 중견 연기자들이 거쳐 간 이 작품은 농촌 정서와 서민의 희로애락을 정감 있게 담아내 사랑받았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27일 오전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6-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