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첫사랑의 언덕’ 가수 박형준 미국서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첫사랑의 언덕’ 가수 박형준 미국서 별세
1960년대 ‘첫사랑의 언덕’ 등의 히트곡을 남기고 남성 사중창단 ‘포클로버스’로도 활동했던 가수 박형준씨가 별세했다. 83세. 고인은 대학 시절 미8군 무대에서 노래를 한 뒤 1962년 ‘소나무 길’로 데뷔했다. 이후 ‘첫사랑의 언덕’, ‘쓸쓸한 크리스마스’, ‘굿바이 서울’, ‘열쇠를 파는 사나이’ 등 히트곡을 남겼다. 1963년에는 최희준, 유주용, 위키리와 ‘포클로버스’를 결성했다.

각자 솔로 활동을 하다 1964년과 1966년엔 그룹 음반을 내며 팀으로도 무대에 섰다. 고인은 1980년 발표한 ‘작은새’를 마지막으로 한국 생활을 접고 1983년 가족들과 미국으로 이민 가 시애틀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했다. 최근 뇌출혈이 재발해 투병하다 지난 22일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은숙씨와 딸 미영, 주원씨가 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20-06-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