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순재 “매니저에 직접 사과했다…비난 멈춰달라”(공식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이순재씨.
연합뉴스
직접 입장문 발표…“이런 일 재발 않도록 하겠다”


부인이 매니저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원로배우 이순재(85)씨가 매니저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순재씨는 5일 낸 입장문에서 “소속사에서 이미 공식 입장문을 냈지만, 오랫동안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살아온 배우로서 사과 말씀을 정확히 밝히는 게 도리라고 생각되어 글을 쓰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원칙을 망각한 부덕의 소치…매니저 주장 다 맞다”

그는 “동료 연기자 여러분과 특히 배우를 꿈꾸며 연기를 배우고 있는 배우 지망생, 학생 여러분께 모범을 보이지 못해 너무나 부끄럽고 미안하다”면서 “일련의 사태에 대해서는 자신에게 철저하고 타인을 존중해야 한다는 오랜 제 원칙을 망각한 부덕의 소치였음을 겸허히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금요일(3일)에 (문제를 제기했던) 전 매니저와 통화하며 그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공감했으며, 사과를 전했다. 전 매니저가 언론에 제기한 내용이 맞고 그 분께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한다”고 밝혔다.

전 매니저와 소속사 간 진실 공방 장기화 우려

이순재씨의 전 매니저는 SBS를 통해 이순재씨의 부인 등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했으며, 매니저로 일하는 2개월간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4대 보험도 없이 기본급 월 180만원밖에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순재씨 측은 SBS의 보도 내용은 왜곡되고 편파적이라고 주장했고, 이순재씨의 다른 전직 매니저들도 SNS 등을 통해 이 같은 주장을 거들었다.

소속사 역시 “모든 법률적 책임과 도의적 비난을 받겠다”고 사과하면서도 부당해고와 피해 사실 여부는 노동청에서 가려질 것이라는 입장을 내며 진실 공방을 예고했다.

이에 문제를 제기했던 전 매니저는 이순재씨 측이 자신을 거짓말쟁이로 몰아가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양측의 대립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던 중 이순재씨가 직접 입장문을 낸 것이다.

“매니저에 4대보험 무조건 보장…업계 종사자 권익 위해 노력”

이순재씨는 “가족의 일과 업무가 구분되지 않은 건 잘못됐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들어올 매니저에게는 수습 기간이든 아니든, 어떤 업무 형태이든 무조건 4대 보험을 처리해달라고 소속사 대표에게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매니저에 대한 비난 여론은 멈춰달라고도 호소했다.

그는 “이번 일을 통해 저도 함께 일하는 매니저들, 업계 관계자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잘 알게 됐다”며 “80년 평생을 연기자로 살아온 사람으로서 그들의 고충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점을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남은 삶 동안 제가 몸담은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겠다. 더 나아가 비슷한 어려움에 당면한 분들께도 도움이 되고 용기를 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경들 모인 자리에서 “내 남편 승차감은 외제

여경 기동대에서 간부가 대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감사에 나섰다. 여경 기동대는 각종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