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논란 속 하드캐리… 하트시그널3 박지현 “드디어 끝났다”(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연자 8명 중 4명이 논란…제작진 사전검증 책임 더해져

▲ 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화면 캡처
채널A ‘하트시그널3’가 출연자들 논란에도 불구하고 자체 최고시청률로 끝까지 화제를 모으며 종영했다. 박지현 김강열, 서민재 임한결 최종 두 커플이 탄생했다.

초반 몰표를 받았고 마지막까지 천인우 김강열의 선택을 받은 박지현은 이 프로그램의 일등공신이었다.

박지현은 공식적인 방송이 끝난 8일 SNS에 “‘하트시그널3’가 드디어 끝났어요. 이제는 너무 그리울 것 같네요. 그동안 응원 감사했습니다”라고 짧은 소감을 남겼다.

김강열은 “‘하트시그널’ 시즌3 처음 느껴보는 기분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평생 잊지 못할 경험, 추억, 기분, 느낌, 배움”이라는 글을 남겼다. 천인우는 “많이 웃었고 울었고 성장했고 무엇보다 즐거웠습니다. 하트시그널 방송하는 동안 응원은 힘이 되었고 질책은 피와 살이 되었습니다. 정말 솔직하게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한분도 빠짐없이 모두에게. 진심입니다”라는 글을 썼다.
▲ 하트시그널 시즌3
사진=페이스북
화제성과 별개로 출연자들에 대한 논란은 짙은 아쉬움을 남겼다. 8명의 출연자 중 4명의 과거가 논란이 됐다. 여성 출연자인 천안나와 이가흔은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됐고 두 사람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천안나의 경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천안나는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듯 방송 종영 후에도 홀로 소감을 남기지 않았다.

박지현과 커플이 된 김강열은 2017년 서울 강남의 한 주점에서 20대 여성 A씨를 폭행한 혐의로 벌금 200만 원 약식명령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서민재와 커플이 된 임한결은 학력 위조와 유흥업소 근무 루머에 대해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제작진의 대응은 아쉬움을 남겼다. 끝까지 조심스러운 입장만 유지한 채 별도의 편집없이 사전 제작된 프로그램을 그대로 방영했다. 화제성과 시청률 면에서는 성공했지만 계속 불거지는 논란들이 몰입을 방해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다지만 방송경험이 있는 일반인인데다 이전 시즌에서도 비슷한 논란을 경험했던 만큼 사전검증이 소홀했다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딸 낳지 마” 아내 배 가른 남편…태아는 아들

인도에서 한 40대 남성이 아들을 낳을 것을 강요하다가 임신 4개월째인 아내의 배를 가르는 만행을 저질렀다.21일(현지시간) 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