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EBS 다큐프라임, 故 박환성 감독·김광일 PD 유작 방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께 촬영한 ‘야수의 방주’ 오늘 방영
박 감독 ‘말라위 물위의 전쟁’ 내일 편성


▲ 박환성 감독, 김광일 PD의 유작인 ‘야수의 방주’ 촬영 중 김광일 PD의 모습.
EBS 제공
EBS는 촬영 중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박환성 감독과 김광일 PD의 3주기를 맞아 고인들의 작품을 ‘다큐프라임’에서 방송한다.

14일 전파를 타는 ‘야수의 방주’는 두 사람이 5년여에 걸쳐 촬영한 유작으로, 인간의 제물이자 정복과 오락의 대상이 된 야수들의 처참한 현실을 살펴보고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방법은 없는지 모색한다.

15일에는 박 감독의 ‘말라위 물위의 전쟁-제왕의 추락’(2009)을 방영한다. 한국독립PD 최우수상과 제22회 한국PD대상 독립제작부문 작품상을 받았다. 야생동물의 생존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물의 소중함과 그 땅에서 벌어지는 갈등이 품은 진실을 전한다. 앞서 13일에는 제23회 한국PD대상 독립제작 부문 작품상을 받은 ‘호랑이 수난사-벵골호랑이, 사선을 넘다’(2011)를 편성했다.

두 사람은 2017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다큐프라임-야수의 방주’ 편 제작 중 교통사고로 숨졌다. 이후 한국독립PD협회 등은 두 독립PD의 죽음이 열악한 제작환경과 방송사의 불공정 계약 때문이라고 비판해 왔다. 지난 4~5월 김유열 EBS 부사장이 두 PD의 묘소를 참배하고 추모 특집 주간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EBS의 사과를 공식 수용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7-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삭 아내 승강기서 성폭행 패륜남…재판부 “경

만삭인 아내를 승강기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에게 징역 7년이 선고됐다.5일 법원에 따르면 조모씨(30)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