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양준혁, 직접 전한 결혼 소감 “늦은 만큼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준혁 여자친구
jtbc ‘뭉쳐야 찬다’ 캡처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51)이 결혼 소감을 전했다.

20일 양준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쑥스럽지만 늦장가 갑니다. 늦은 만큼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자유로운 영혼에서 이제는 환상의 팀플레이, 그리고 전력질주는 계속 뛰어보겠습니다”라며 짧은 결혼 소감을 전했다.

한편, 양준혁은 오는 12월 결혼한다. 예비신부는 약 10년 동안 그의 팬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준혁은 지난 1월 한 방송에 출연해 여자친구에 대해 “성격이 굉장히 밝다. 내 얘기를 잘 들어주고 잘 웃어준다. 소위 ‘케미’가 잘 맞아 행복하게 서로 잘 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도 양준혁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이와 함께 다음화 예고편에서는 양준혁의 예비신부가 직접 촬영장을 찾은 모습이 공개돼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졌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