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로드걸 임지우, 섹시 포즈 ‘남심 저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드걸 3년이면 잽 정도는 날릴 수 있죠.” ROAD FC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로드걸 임지우가 유쾌함을 전달했다. 임지우는 지난 18일 서울 송파구 잠실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ARC 002’에서 로드걸 특유의 매력을 케이지에서 뽐냈다.

임지우는 170cm의 큰 키와 호리병 몸매에 스포츠웨어 풍의 의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비록 코로나19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지만 카메라를 관중삼아 입맞춤과 윙크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2017년부터 케이지에 오른 임지우는 빼어난 미모와 함께 팬 친화적인 매너로 인해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6만명의 팔로워를 자랑하고 있는 파워 인플루언서이기도 한 임지우는 격투기는 물론 여행, 요리, 패션 등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딸 낳지 마” 아내 배 가른 남편…태아는 아들

인도에서 한 40대 남성이 아들을 낳을 것을 강요하다가 임신 4개월째인 아내의 배를 가르는 만행을 저질렀다.21일(현지시간) 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