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보이스트롯’ 유퉁 “재혼 계획? 이제는 그렇게 살지 않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보이스트롯 유퉁. 사진=MBN
방송인 유퉁이 이별의 아픔을 토로한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보이스트롯’에는 유퉁이 출연해 트로트에 도전한다. ‘보이스트롯’은 대한민국 사상 최초로 스타 80여 명이 펼치는 트로트 서바이벌이다.

여러 번의 결혼과 이별의 아픔을 겪은 유퉁은 “사랑둥이 유퉁인 줄 알았는데 반대로 생각해보니 이별에 울고 있더라”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유퉁은 지난해 몽골인 아내와 결별한 뒤 55세 나이에 낳은 늦둥이 딸과도 생이별했다. 그는 딸과 영상 통화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그간 대중에게는 알려지지 않았던 결혼, 이별에 얽힌 진심을 털어놓는다. 그가 ‘보이스트롯’에 도전한 이유 역시 몽골에 있는 딸을 위해서라고.

유퉁은 힘있는 무대와 넘치는 감정으로 생애 첫 트로트 도전을 펼쳤다. 레전드 심사위원 김연자는 “소리통이 오살나게(?) 크다”라는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로 극찬을 했고, 남진 역시 “여자 김연자다”라고 후한 평가를 해 유퉁의 무대에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이날 유퉁은 재혼 계획을 묻자 “나는 이제 그렇게 살지 않을 것”이라면서 “재혼을 한다면 아이 엄마와 재혼할 것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한다.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지 유퉁의 속내에 관심이 증폭된다.

유퉁의 이별의 아픔과 딸을 향한 절절한 부성애를 만날 수 있는 ‘보이스트롯’은 오는 24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