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정재, 압구정 빌딩 팔아 10년 만에 35억 벌었다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정재. 사진=뉴스1
배우 이정재가 빌딩을 매각해 약 35억원의 차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이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이정재는 지난 4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 인근 꼬마빌딩을 82억원에 매각했다.

해당 빌딩은 앞서 이정재가 지난 2011년 47억5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당시 대출금은 17억5000만원으로 알려졌다.

이정재의 빌딩을 매입한 곳은 A법인으로 전해졌으며, 약 10년 만에 34억500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게 됐다.

해당 빌딩은 지하 1층~지상 3층, 대지면적 271.10㎡, 연면적 649.05㎡의 규모다. 건물 1층에는 음식점과 2~3층에는 사무실이 입주해 있다. 압구정로데오 중심 거리 입구에 위치한 만큼 접근성이 우수하다는 분석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