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몰카 혐의’ 싱어송라이터 겸 레이블 대표는 더 필름 황경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리얼뮤직 유튜브 영상 캡처
몰래카메라 장치를 이용해 다수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겸 레이블대표 A씨(42)가 더 필름(황경석)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7일 스포츠월드는 음악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불법 촬영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A씨가 더 필름(본명 황경석)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날 다수의 매체는 싱어송라이터이자 레이블 대표인 A씨가 다수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 등으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A씨는 올해 초까지 몰래카메라 장치를 이용해 성관계를 포함해 다수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지난 6월쯤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더 필름은 제13회 유재하 가요제에서 ‘이를테면’이라는 곡으로 동상을 수상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120여 곡을 발표하는 등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해왔다. 2009년과 2017년에 각각 ‘사랑에 다친 사람들에 대한 충고’, ‘쏟아지는 밤’ 에세이를 발간하며 작가로도 활동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