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원일 김유진 커플, 식당서 실신한 남성 구조...구조대원에 인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 사진 MBC 영상캡처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프리랜서 피디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남성을 도운 사실이 전해졌다.

28일 동아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이원일 김유진 커플은 전날 밤 10시쯤 제주도의 한 식당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님을 도와 구조대원에 인계했다.

이날 해당 식당을 방문한 남성 A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발작 증세를 보인 뒤 쓰러졌다. 갑작스러운 상황 속에서 이원일 셰프가 나서 A씨의 기도를 확보한 뒤 옷의 단추를 푸르는 등 A씨가 호흡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진도 원활한 혈액순환을 위해 A씨를 주무르며 구조대원이 도착하기 전까지 A씨를 살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경미하게 의식이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의식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식당 직원 B씨는 “A씨 지인들도 취한 상태라 우왕좌왕한 상황에 이원일 셰프가 능숙하게 도왔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원일 셰프는 오는 8월 결혼을 앞두고 예비신부 김유진 PD와 MBC 예능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한 바 있다. 그러던 중 지난 4월 김유진 PD의 과거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지면서 해당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원일은 자신의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