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토크쇼 여왕’ 오프라 윈프리 컴백, 내일 첫 방송… 주제는 인종차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프라 윈프리
‘토크쇼의 여왕’으로 불리는 미국의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66)가 새로운 토크쇼를 들고 돌아온다. 애플의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애플TV+’를 통해서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윈프리와 애플은 27일(현지시간) 새 토크쇼 ‘오프라 대화’(The Oprah Conversation)를 애플TV+에 론칭한다고 밝혔다. 윈프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인간다움을 다시 얘기해야 할 시기”라며 “우리를 가르지 않고 뭉치게 하는 대화를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윈프리는 2011년까지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광범위한 주제들을 다루고 다양한 인물들을 인터뷰하면서 ‘토크쇼의 여왕’으로 등극했으며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꼽힌다.

코로나19로 인해 원격 촬영되는 ‘오프라 대화’는 각계 유명인사를 초청해 인종차별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룰 예정이다. 오는 30일 오후 4시 방송되는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반인종주의자가 되는 법’을 쓴 미국 베스트셀러 작가 겸 역사학자 이브라함 켄디가 출연해 백인들의 인종차별주의적 신념에 맞서는 방법을 얘기한다.

다음달 7일 방송되는 두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전 미식축구 선수 엠마누엘 아초가 ‘흑인과의 불편한 대화’라는 주제를 통해 백인과 라틴계 시청자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갖는다. 영화 ‘저스트 머시’의 원작자이자 인권단체 ‘평등정의이니셔티브’의 창립자인 인권변호사 브라이언 스티븐슨도 출연해 미국 내 인종주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애플과 2018년 콘텐츠 계약을 맺은 윈프리는 애플TV+에서 ‘오프라 코로나19를 말하다’와 ‘오프라의 북클럽’을 진행한 바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0-07-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