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희석 “김구라 태도 지적, 2년 이상 고민하고 쓴 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희석, 김구라.
연합뉴스
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공개 지적한 것과 관련해 “2년 이상 고민하고 올린 글”이라고 밝혔다.

남희석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면서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다보니 몇몇 어린 게스트들은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지적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찬반 논쟁이 오가는 가운데 개인적으로 전하면 될 일을 굳이 공개적으로 쓴 것은 아쉽다는 지적하는 의견도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결국 남희석은 문제의 게시물을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이후 남희석의 인스타그램에 한 팬이 ‘의견 개진 방식이 많이 실망스럽다’는 댓글을 달자 남희석은 “죄송하다”면서도 “2년 이상 고민하고 올린 글이다”라고 밝혔다.

또 ‘공개적으로 동료를 저격해 놓고 안 부끄럽나’라는 댓글에 남희석은 “사연이 있다”고 하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경들 모인 자리에서 “내 남편 승차감은 외제

여경 기동대에서 간부가 대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감사에 나섰다. 여경 기동대는 각종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