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AOA 권민아, SNS에 “한성호·지민·설현, 쓰레기 같은 사람” 실명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OA 출신 배우 권민아(27)가 극단적 선택 시도 이후 병원으로 옮겨졌다.

9일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전날 오후 권민아가 자해해 응급실로 이송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권민아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행복한 데 가겠다. 여기는 너무 괴롭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 가족들은 말 한마디도 못 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라고 적었다.

권민아가 언급한 사람은 AOA 동료였던 지민, 설현의 이름과 AOA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였다. 권민아는 “11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라”며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글과 사진은 삭제됐다.

해당 게시글을 본 우리액터스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과 함께 출동한 소방대원이 권민아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왼쪽), AOA 리더 지민.
연합뉴스
지난해 AOA를 탈퇴한 권민아는 지난달 그룹 멤버였던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지민은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하지만 권민아는 최근 또다시 SNS에 잇달아 글을 올려 설현 등 일부 멤버를 “방관자”라고 비판했으며 지민과 FNC엔터테인먼트로부터 진심 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달리는 차 밖으로 몸 내밀어 동영상 찍던 여성

영국 여성이 M25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 안에서 창 밖으로 몸을 내밀어 동영상을 찍다가 도로 위에 굴러 떨어졌다. 19일 새벽 1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