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박남옥상에 ‘69세’ 임선애 감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선애(오른쪽) 감독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한국 최초의 여성 감독 박남옥을 기리는 ‘박남옥상’ 수상자로 영화 ‘69세’의 임선애 감독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69세’는 69세 효정(예수정 분)이 29세의 간호조무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피해자가 더 고통받는 현실에 굴하지 않고 인간의 존엄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지난 20일 개봉해 25일 현재 5797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선정위원회는 “사건의 인과관계를 파헤치는 과도한 지나침에 의존하기보다는 노인 여성이 자신의 존엄을 지키려는 시간이 오롯이 담겨 있다”며 “오랜 시간을 견디고 숙고해 온 임선애 감독의 또렷한 선택이 박남옥 감독의 선택을 떠올리게 한다”고 밝혔다. 2018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피치&캐치’에 선정돼 제작 지원을 받은 ‘69세’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았다.

여성 이슈에 용기 있는 목소리를 낸 ‘올해의 보이스’에는 텔레그램 n번방 실체를 처음 밝힌 ‘추적단 불꽃’과 페미니스트 래퍼 슬릭이 선정됐다. 올해 22회째를 맞은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다음달 10일 개막식과 시상식을 시작으로 일주일간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개최된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0-08-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