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역 방송서 인디음악 10년… “매년 폐지 1순위였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느덧 400회 맞은 KBS ‘올댓뮤직’

춘천서 제작 전국 송출 인디음악방송
아이돌 대세인 시장 속 ‘버티는 게 일’
황국찬 PD “다양성 확장 우리 역할”
가사 뜯어보기 등 6주간 특집 방송

▲ 인디신을 비롯해 재즈, 국악, 포크 등 다양한 장르와 영역을 아우른 ‘올댓뮤직’은 지난 20일부터 10주년 특집 방송을 마련했다. 27일 ‘고영배와 친구들’을 비롯해 하드록을 조명하는 특집이 총 6주간 이어진다.
KBS 제공
지상파에서 인디 음악인을 꾸준히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몇이나 될까. 매년 신인을 발굴하는 EBS ‘스페이스 공감’을 제외하면 KBS ‘올댓뮤직’이 유일하다. 목요일 자정 가까운 시간, 숨은 보석들의 라이브 무대를 안방까지 전해 온 ‘올댓뮤직’이 10주년을 맞았다. 기획부터 시작해 7년째 방송을 연출하고 있는 황국찬 PD는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매년 폐지 1순위에 올라왔던 게 사실”이라며 “음악의 다양성을 넓히는 게 우리 역할이라고 믿고 열심히 버텨 온 결과”라고 소감을 밝혔다.

‘올댓뮤직’은 2010년 KBS춘천에서 첫 방송을 한 후 2012년부터 전국으로 송출하고 있다. 지역에서 제작해 전국으로 내보내는 유일한 음악방송이다. 그러나 아이돌, 발라드, 트로트 등 몇 개 장르가 과점한 음악방송 속에서 이어 온 10년은 말 그대로 ‘버티는 게 일’인 시간이었다. ‘가성비’가 높지 않아 위기도 많았고 지역색이 약하다는 지적도 들었지만, 실력 있는 팀들로 한 주 한 주 채우다 보니 400회가 됐다.

춘천 인구 구성상 수도권보다 젊은층 비율이 낮아 뮤지션 폭을 넓힐지 고민도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나름의 원칙을 고수해 온 덕분에 마니아들이 생겼고 춘천 외 지역에서 오는 관객도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황 PD는 “기획성 공연이나 큰 특집은 엄두를 잘 내지 못한다”면서도 “그동안 춘천에서 인디 음악을 즐기는 문화가 자리잡으며 어려움도 극복해 왔다”고 말했다.

▲ ‘올댓뮤직’에 최다 출연한 밴드 데이브레이크. KBS 제공
10년간 총 1010팀이 거쳐 가는 동안 스타가 된 뮤지션도 적지 않다. 첫 회를 비롯해 총 15회로 최다 출연한 밴드 데이브레이크나 십센치 등이 대표적이다. 뮤지션을 섭외하는 가장 큰 기준은 라이브 실력이다. 음원과 라이브가 다른 경우도 많기 때문에 최대한 현장에서 직접 음악을 들어 본다. 다만 요즘처럼 공연이 없으면 유튜브에 올라온 라이브 영상을 확인한다는 게 황 PD의 설명이다. 밴드 새소년, 박문치 등 신인부터 장필순 같은 베테랑까지 아우르는 것도 장점이다.

코로나19로 관객과의 소통이 어렵지만 10주년 겸 400회를 기념해 6주간 특집 방송도 마련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1부에서는 김이나 작사가와 함께 인디 음악의 가사를 뜯어봤고, 27일 2부는 진행자인 밴드 소란의 고영배와 그의 절친 뮤지션들이 출연하는 ‘고영배와 친구들’로 꾸민다. 그들의 예능감은 물론 미공개 신곡도 만날 수 있다. 이후에는 ‘하드록 불모지’ 한국에서 명맥을 이어 가는 팀들을 집중 조명하는 하드록 특집이 이어진다. 지난해 데뷔 30주년을 맺은 하드록의 대부 블랙홀, 해리빅버튼이 무대에 오른다.

▲ 6주간 방송하는 10주년 특집 방송에서는 ‘블랙홀’ 등 하드록 특집이 이어진다. KBS 제공
최근 인디 음악 시장 침체에 감염병까지 겹치며 무대가 줄어든 만큼 ‘올댓뮤직’의 역할은 크다. 황 PD는 “인디 음악에 대한 관심이 줄어드는 것은 방송 연출자로서 늘 고민되는 부분”이라며 “시청자들의 취향을 따라가면서도 다양성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최대한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8-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