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은막에서 역사 구현”… 보즈먼 비보에 전세계 애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흑인 마블 슈퍼히어로 채드윅 보즈먼
4년간 대장암 투병 끝… 43세에 생 마감

MLB 최초 흑인 선수 등 실존 인물 연기
마지막 트윗은 ‘해리스 부통령 지명 축하’
조 바이든 “여러 세대에 영감 줬다” 애도


▲ 마블 영화 ‘블랙 팬서’ 등으로 유명한 배우 채드윅 보즈먼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을 알린 트윗이 역대 최다 ‘좋아요’를 받았다. 보즈먼의 별세 소식을 알린 트윗은 현재까지 약 620만개의 좋아요를 받았고 약 300만회 리트윗됐다.
트위터 계정 캡처
마블 영화 ‘블랙 팬서’ 등에 출연한 배우 채드윅 보즈먼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 영화팬들은 물론 사회 저명인사들도 일제히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AP통신 등은 28일(현지시간) 보즈먼이 4년간의 대장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43세.

그동안 보즈먼은 자신의 암 투병 사실을 특별히 알리지 않았기에 그의 사망 소식은 더욱 갑작스러웠다. 유족 측은 성명에서 “그가 출연한 영화들은 수많은 수술 및 화학치료를 받던 도중 촬영한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할리우드 대표 흑인 배우로 생전에 흑인 실존 인물을 많이 연기했던 필모그래피를 갖고 있는 보즈먼의 사망 소식은 인종차별 문제가 심각한 사회이슈로 떠오른 상황에서 더욱 남다르게 다가왔다. 미 최초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에 보즈먼이 스포츠 영화 ‘42’에서 메이저리그 최초의 흑인 선수인 재키 로빈슨을 연기했던 것을 계기로 백악관을 방문했던 일을 회상하며 “젊고 재능 있는 흑인이었던 고인은 자신의 능력을 어린이들이 우러러볼 만한 영웅이 되는 데 사용했고, 이 모든 일을 고통 속에서 해냈다”고 적었다.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은 “그는 여러 세대에 영감을 줬고 무엇이든 원하는 대로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 줬다”고 추모했고,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도 트위터에 “그는 너무 일찍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생애는 변화를 만들었다”고 적었다. 보즈먼의 생전 마지막 트윗은 해리스가 부통령으로 지명된 것을 축하하는 내용이었다.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장남인 마틴 루서 킹 3세도 “은막의 삶에서 역사를 구현한 배우”라고 애도했다.

고인은 가상국가 와칸다의 국왕 티찰라를 연기했던 영화 ‘블랙 팬서’를 통해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블랙 팬서’는 주연배우는 물론 대다수 출연진으로 흑인이 출연한 최초의 슈퍼히어로 영화로, 유족도 성명에서 “특히 ‘블랙 팬서’에서 티찰라 왕을 연기한 것은 크나큰 영광이었다”고 밝힐 만큼 고인에게는 의미가 큰 작품이었다. 특히 이 영화는 2017년 부산에서 일부 장면을 촬영해 ‘부산 팬서’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국내 팬들에게도 인기를 끌었다.

‘아이언맨’ 역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트위터에 “보즈먼은 자신의 생명을 위해 사투를 벌이면서도 공평한 경쟁의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것이 바로 영웅적인 일”이라고 적었다. 보즈먼은 지난 4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위해 420만 달러를 기부했다.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번스도 “그는 헌신적이고 호기심 많은 예술가였다”며 “편안히 잠들길, 왕이여”라고 고인을 기렸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8-3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