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미숙 “신혼 초 김학래 바람 때문에 공황장애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학래 임미숙 부부.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개그맨 부부 김학래, 임미숙이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바람, 도박, 공황장애 등의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학래, 임미숙 부부가 출연해 일상 생활을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미숙은 전화를 급히 걸어야 하는 상황에 휴대폰이 없자, 김학래에게 휴대폰을 빌려달라고 했다. 그러나 김학래는 부부 사이에도 프라이버시를 지켜야 한다며 휴대폰 비밀번호를 알려주기를 거부했다.

부부간에는 비밀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임미숙은 김학래의 행동에 화가 났다. 특히 최근 김학래의 휴대폰에서 “오빠 나 명품 하나 사줘”라는 메시지가 발견됐기 때문. 이에 대해 김학래는 “농담으로 말한 것이다. 내가 사줬겠냐”라고 말했다.
▲ 김학래 임미숙 부부.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어진 인터뷰에서 임미숙은 신혼 초 김학래의 바람 때문에 힘들었다며 “처음에는 나도 관심이 없었는데 사건들이 계속 터지니까 휴대폰이 궁금해지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동안 김학래가 쓴 각서를 한 아름 가져와 ‘비밀번호를 알려준다’는 내용을 찾아 보여줬다.

이후 임미숙은 결혼 1년 만에 공황장애를 앓게 됐다고도 말했다. 임미숙은 “처음엔 공황장애가 무슨 말인지도 몰랐다. 이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명랑해진 것이다. 방송에 모습을 비추지 못한 것도 공황장애 때문”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공황장애가 생겨서 해외여행을 30년 동안 못 갔다”는 그는 눈물을 흘리며 “당신이 도박하고 바람피우고 그러니까 내가 이 병 걸렸을 때 내가 자기한테 얘기도 못했다. 10년 동안 왜 저렇게 아프냐고 사람들이 그러는데 당신은 알지도 못하더라. 말도 하기 싫다”고 털어놨다. 이후 갈등이 심해지자 두 사람의 아들이 등장해 중재하기에 이르렀다.

김학래는 인터뷰에서 “구구절절 사실이고 내가 저지른 일이니까 잘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산다. 그 뒤로 반성하며 산다”고 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