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주연 재난영화 ‘비상선언’ 촬영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확산에 영화 관계자 음성 판정 받았지만, 대규모 군중 참여 장면 많아 촬영 중단

▲ 영화 ‘비상선언’ 포스터
지난 5월 촬영을 시작한 한재림 감독의 신작 ‘비상선언’이 촬영을 중단했다.

배급사 쇼박스는 31일 “배우와 현장 스태프들의 건강 및 안전과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안전을 유지하며 일정을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시점까지 촬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예정된 일정에서 다수의 인원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촬영 여건이 많아 철저한 방역에도 불구하고 예방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촬영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이 영화에 참여하고 있는 한 관계자가 외부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예방적 자가 격리 조치에 들어간 상태다.

쇼박스는 “강화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촬영을 진행하지만 예상하지 못하는 외부 접촉 등을 통한 감염 위험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향후 촬영 지속 여부를 검토해 달라는 제작사 측의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 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항공 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박해준 등이 출연한다.

이번 영화에서 송강호는 전대미문의 항공 재난 뒤를 쫓는 형사, 이병헌은 비행기 공포증을 가지고 있으나 딸을 위해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 전도연은 비상 사태에 맞서는 장관을 연기한다. 김남길은 부기장, 임시완은 홀로 비행기에 오른 승객, 김소진은 승무원, 박해준은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실장 역을 맡았다.

예상보다 늦게 시작된 촬영은 코로나로 당분간 중단됐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