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코로나와의 앞날… 온택트로 나누는 고민과 전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시민토크’ 오늘부터 2주간
각국 전문가와 일반인 분석 공유
“바이러스, 우리와 함께할 것” 경고
세계적 석학들과 생존 전략 공유도


▲ KBS 1TV ‘온택트 시민토크’는 국내외 전문가와 시민들이 화상으로 출연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고민한다. 시민 토론자 24명이 코로나19 상황과 정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KBS 제공
전 세계가 코로나19와 사투를 시작한 지 약 9개월이 지났다. 끝날 줄 모르는 싸움에 하루하루 마음 졸이는 요즘, 이 불안의 시대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대응해야 할까.

KBS 1TV는 각국 전문가들에게 해답을 묻고 시민들과 의견을 나누는 온라인 토크 프로그램 ‘온택트(Online+contact) 시민토크’를 2주간 선보인다. 국내외 석학들과 온라인 시민 토론자들이 화상으로 출연해 코로나19에 대한 분석을 공유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

▲ KBS 1TV ‘온택트 시민토크’는 국내외 전문가와 시민들이 화상으로 출연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고민한다. WHO 수석 과학자 숨야 스와미나탄 박사가 백신 개발 상황을 전한다.
KBS 제공
9일 오후 7시 40분 방송하는 1부 보건·의료 편에서는 세계보건기구(WHO) 수석 과학자인 숨야 스와미나탄 박사가 백신에 대한 전망을 내놓는다. 그는 “백신 개발에 보통 5~10년이 걸리지만 이번에는 그 기간을 줄였다”며 “3상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투자로 제조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한다.

그가 예상하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2021년 중반 시급한 사람들에게 백신을 공급한 뒤, 2022년까지 세계 인구의 60~70%에 보급하는 것이다. 다만 “바이러스는 우리와 함께 있을 것”이라는 경고를 덧붙인다. 집단 면역이 되면 바이러스 감염이 줄어들고 확산세도 진정세로 접어들겠지만 완전히 사라지진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도 공중보건 전문가 로렌스 고스틴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 지영미 WHO 코로나19 긴급위원회 위원, 이종구 서울대 의대 교수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분석과 대안을 제시한다.

▲ KBS 1TV ‘온택트 시민토크’는 국내외 전문가와 시민들이 화상으로 출연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고민한다. 방송인 박미선(왼쪽)과 이종구 서울대 교수가 인터뷰와 시민 토론을 진행한다.
KBS 제공
시민들과의 ‘온택트’ 대화도 이어진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격리 해제된 이정환씨가 출연해 확진부터 완치까지 57일의 경험을 들려줘 경각심을 높인다. 신혼부부, 신입사원 등 시민 24명은 해고 불안과 출산에 대한 고민, 정부의 재난 대응 정책 등에 대해 솔직한 견해를 밝힌다.

오는 16일 2부에서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경제 실태와 전망을 짚는다. 실업대란, 자영업 폐업 등 경제 위기와 생계절벽에 내몰린 사람들의 속사정을 들어보고 부의 양극화 등 후유증도 살펴본다. 이탈리아 영화감독이 출연해 문화예술계가 받은 타격도 생생하게 증언한다.

해외 전문가들은 전 세계 경제 위기 속 한국 경제의 생존 전략에 대한 조언을 전한다. 미국 경제 싱크탱크 피터슨 경제연구소의 배리 아이켄그린 UC 버클리대 교수, ‘코로나 이후의 세계’의 저자인 미래학자 제이슨 솅커, ‘전염병, 역사를 흔들다’를 쓴 마크 해리슨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가 화상으로 출연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9-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