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카데미 작품상 자격 ‘다양성’ 추가… 인종·성별 등 고려해 영화 제작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최고 권위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자격에 추가될 다양성 기준이 확정됐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8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최고상인 작품상을 받기 위해 갖춰야 할 다양성 조건을 공개했다.

새로 공개된 기준에 따르면 앞으로 인종, 성별 다양성을 고려해 영화를 제작해야 작품상 수상 자격이 주어진다. 이들 항목은 ▲배우, 영화 안에서의 묘사, 주제 ▲감독·작가 등의 스태프 ▲유급 인턴십 등 영화산업 진입 기회 ▲마케팅·홍보 등 네 가지로 구성됐다.

배우 캐스팅과 관련, 주연 또는 비중이 큰 조연 중 최소 한 명은 아시아인이나 히스패닉·라틴계, 흑인·아프리카계 미국인, 중동계 등 유색인종 출신이어야 한다. 또한 편집자, 의상 디자이너 등 스태프들 중 최소 두 개 분야에서 여성과 소수인종, 장애인, 성소수자가 포함돼야 한다. 인턴십과 마케팅, 홍보에도 같은 기준이 적용되며 네 개 기준 중 최소 두 개를 충족해야 작품상 요건이 된다. 이는 2024년 아카데미 시상식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0-09-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커피에 최음제, 칫솔엔 정액… ‘그놈’

서울중앙지법 2020고단XXX, 박민철(가명)씨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사건의 내용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