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DM으로 돈 빌려달라는 부탁 많이 와”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효리. 사진=카카오TV ‘페이스아이디’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가 SNS를 삭제한 이유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오후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예능 ‘페이스아이디(FACE ID)’ 3회에서는 이효리가 인스타그램 중단을 밝힌 뒤 SNS 계정을 삭제하는 과정이 공개됐다.

이효리는 “인스타그램을 없애려고 했는데 없애는 방법을 몰라서 못 없애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효리는 “인스타그램을 없애야겠다고 생각한 이유가 여러가지 있는데, 하나는 습관적으로 1~2시간을 보고 있다는 것, 그리고 내가 앉아서 인스타그램을 한없이 보고 있었는데, (고양이) 순이가 계속 날 이렇게 쳐다보고 있었더라. ‘언제부터 이렇게 쳐다보고 있었지?’라는 생각이 들면서 너무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갑자기 ‘순이도 많이 늙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고, 상순 오빠랑 이야기하는 시간보다 둘 다 핸드폰을 볼 때도 있었다. 또, DM으로 오는 온갖 부탁도 있었다. 돈 빌려 달라는 부탁이 제일 많았다. 너무 많으니까 다 빌려 줄 수도 없고, 그런 고민을 혼자 하고 있으니까 오빠가 ‘왜 하냐?’고 하더라. 쉽게 스킵이 안 되고 혼자 고민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효리는 “최근 악플 온 거는 제일 큰 이유는 아니었다. 그거야 내가 받아 들이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결국 메이크업을 받던 중 SNS 계정을 삭제했다. 이효리는 팬들에게 마지막 메시지를 전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고, 이상순은 이효리의 SNS 탈퇴를 축하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형에 처한다”…음식에 독 넣은 유치원교사

‘음식에 독 풀어 아동 25명 중독’중국의 한 보육교사가 어린이 25명에게 독극물을 먹여 그중 1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사형을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