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애미야 피자랑 치킨 남겨놔” 정주리 인스타그램 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무시하는 문화라는 지적 댓글에 정주리 사진 삭제

▲ 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아들 셋을 키우는 개그우먼 정주리의 인스타그램이 논란의 대상이 됐다.

정주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에 방송 녹화를 하고왔더니 아이들을 돌보던 남편이 피자와 치킨을 저녁으로 남겨두었다며 사진을 찍어 올렸다.

하지만 피자 박스 안에는 먹다 남은 치킨과 토핑이 뜯겨나간 피자와 함께 휴지 쓰레기도 같이 있었다.

정주리는 “치즈토핑 어디감? 집에 쥐키움? (피자랑 치킨 남겨둔다는 남편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지 않았다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뻔…”이란 메시지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어 해쉬태그로 ‘#애처가’와 ‘#만병의 근원’을 달았다. 만병의 근원은 정주리 남편의 카카오톡 대화명이기도 하다.

이후 네티즌들은 “정주리가 속상해보인다”, “따로 그릇에 담아놔야 존중해주는거지 먹다남은 거랑 사용한 휴지랑 다 같이 넣어놓으면 저게 쓰레기통이지 뭐냐고” 등 정주리 남편을 비난하는 댓글을 수천개 작성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 내용이 화제가 되자 정주리는 문제가 됐던 피자 박스 사진을 지우고 남편이 사준 대게를 먹는 사진을 올렸다.
▲ 정주리 인스타그램 캡처
그러면서 “남편이 담날 대게사준거 올릴껄”이라 쓰고 진정하라는 뜻에서 ‘#워워’란 해쉬태그를 달았다.

그러자 한 네티즌은 “욕 먹을 행동 올리고 안좋은 댓글 많이 달리면 글 지우고 ‘우리 남편 평소엔 안그래요’식의 글 올리고, 결국 욕한 사람들만 이상해진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왜 당신이 그런대우를 받아야하나요. 걱정해주는 댓글이 단순 흉보는 것이라 생각든다면 대단한 착각”이라며 “당신이 애엄마라고 애미라고 불리우고 엄마니까 반찬남은거 대충 비벼 먹어치워야 한다는 아내 무시하는 한국 가정의 병크를 단순 전시하기만 한다는게 안타까울뿐”이라며 정주리를 응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