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원 “끝내 사랑한단 말 하지 않는 이유 7년 지나… 그 감정 이젠 알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 ‘고스트’로 돌아온 배우 주원


▲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다양한 연기를 선보였던 배우 주원이 7년 만에 뮤지컬 ‘고스트’로 무대에 선다. 그는 “무대만의 매력을 놓칠 수 없다”며 특히 7년 전 국내 초연에 참여했던 이 작품은 너무나 당연한 선택이었다고 말한다. 작은 사진은 샘의 사랑을 그리워하는 몰리 젠슨을 연기한 아이비와 함께한 모습.
신시컴퍼니 제공
“내년에 어떻게 될 줄 알고 공연을 하겠다 했냐고들 물으시더라고요. 그만큼 다른 걸 생각할 필요가 없었어요.”

배우 주원이 7년 만에 무대로 돌아오기로 결정한 건 지난해 가을이었다. TV와 영화 등 여러 매체를 넘나드는 주연급 배우가 공연을 1년 가까이 남겨 두고 출연하기로 하는 일은 흔치 않다. 공연 일정 탓에 발이 묶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주원은 지난해 2월 군에서 제대한 뒤 다양한 복귀작을 논의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에게는 ‘당연한 선택’이었다.

다음달 6일 막을 올리는 뮤지컬 ‘고스트’에서 주원은 두 번째로 샘 위트를 연기한다. 지난 2013년 국내 초연 이후 7년 만이다. “초연 후 배우들끼리 장난 섞어 ‘주원이 군대 갔다 와서 또 같이 하면 좋겠다’고 했거든요. 저는 그 말을 진심으로 들었고 항상 기다렸어요. 넘버를 계속 듣고 공연하는 날을 상상하고 준비했습니다. 그래서 저에겐 당연한 선택이었습니다.”

영화 ‘사랑과 영혼’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은 7년 전과 그대로지만 주원은 많이 달라졌다. 경험이 풍부해졌고 뛰어난 연기로 거둬들인 성과로 자신감도 키웠다. 그만큼 작품을 대하는 자세도 성숙해졌을 법하다.

▲ 뮤지컬 ‘고스트’
“2013년엔 드라마가 끝나자마자 바로 공연 연습을 시작했고 공연 중에도 영화 촬영을 해 굉장히 바쁘고 정신이 없었어요. 분명히 행복하고 즐거웠는데 많이 아쉬웠어요. 그 아쉬움을 모아 이젠 더 적극적으로 새로운 시도들을 해 보려고요.”

그는 대사와 넘버 가사 하나도 좀더 공감이 되도록 전달하고 싶다고 했다. 캐릭터들의 감정 표현에도 훨씬 제대로 녹아들었다고 자신했다. “사랑해”라고 말하는 몰리에게 “동감”(Ditto)이라며 끝내 사랑한다는 말을 해 주지 않는 샘도 이제 이해한다고 했다. “샘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 없는 특별한 사연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게 되더라”면서 “대사 하나, 표현들이 느낌이 많이 달라졌고 (연기에) 확신이 생기니 더 재미있다”고 설명했다.

주원은 지난달 28일부터 방영 중인 SBS 드라마 ‘앨리스’로 TV에도 복귀했다. 그는 “어려운 내용이긴 한데 요즘은 드라마든 영화든 많은 것을 시도해야 할 시기”라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까지 다양한 매체에서 보고 즐길 거리가 많아졌으니 새로운 도전을 많이 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처음부터 끝까지 순서대로 감정선을 유지할 수 있는 공연의 매력은 놓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예전에 무대 위에서 연기하다가 객석이 사라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내가 오롯이 샘으로 살고 있는 꿈을 꾸는 듯했죠. 어디서도 느낄 수 없는 이 엄청난 매력 때문에 무대에 돌아오고 싶었어요. 물론 관객들의 호응도 빼놓을 수 없죠.”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20-09-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음주운전 생중계” 美 40대 남성…6분 후 3명

자신이 음주운전을 하는 모습을 소셜미디어로 생중계한 40대 미국인이 다른 차를 들이받아 3명이 사망했다.30일 폭스뉴스와 영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