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원희, 16세 연하 황소희와 소개팅 “신애라 닮은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황소희 임원희
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배우 임원희가 16세 연하 황소희와 소개팅에 나서 ‘미우새’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임원희는 절친 배정남의 도움을 받아 소개팅에 나섰다. 배정남은 임원희의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정리해주고, 집을 소개팅 장소로 제공해주며 그의 인연 만들기를 응원했다.

곧 임원희의 소개팅 상대인 황소희가 배정남의 집에 등장했다. 임원희보다 16세 연하인 그는 신애라를 닮은 빼어난 미모로 모벤져스를 사로잡았다. 황소희는 밝게 웃으며 상대방을 마주했으나, 수줍음이 많은 임원희는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제시는 임원희의 마음을 이해했다.

어렵게 입을 뗀 임원희는 ‘띠’를 언급하며 대화를 풀어가려 했다. 그러나 임원희는 두서없이 말을 내뱉었고, 스스로 ‘내가 뭐라고 하는 거지?’라며 자책했다. 정적 끝에 임원희는 황소희에게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물으며 드문드문 대화를 이어갔다. 이때 그는 ‘이야기가 끊기면 칭찬을 하라’는 배정남의 조언을 기억해내고 황소희를 치켜세웠으나, 이야기를 다시 엉뚱한 방향으로 끌어 모두를 답답하게 했다.

‘짠희’ 임원희의 소개팅을 지켜보던 MC들은 “안 해도 될 이야기를 한다”며 안타까워했지만, 그만의 순수한 매력이 있다며 임원희의 행동을 이해했다. 우왕좌왕하긴 했으나, 임원희와 황소희는 ‘술’을 매개채로 이야기를 풀어갔다. 이어 임원희는 상대방을 위해 직접 꽃을 준비하는 정성 어린 면모로 그만의 매력을 뽐냈다.

오랜만에 이성과 만난 임원희는 ‘소개팅’이라는 자리 탓에 어색함을 떨치지 못했지만, 자신만의 방식으로 상대방을 배려하고 위하는 모습을 보였다. ‘짠희’의 인간적인 면모를 아는 모벤져스는 그의 새로운 사랑을 응원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