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달리는 기차 위에서 손흔든 톰 크루즈, ‘미션 임파서블7’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차 위에서 손을 흔들고 있는 톰 크루즈. 출처:틱톡
노르웨이에서 영화 ‘미션 임파서블7’을 촬영하고 있는 톰 크루즈가 기차 위에 앉아 손을 흔드는 모습이 포착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중국산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틱톡을 통해 톰 크루즈가 노르웨이 기차 위에서 균형을 잡고 있는 모습이 찍혔다.

톰 크루즈를 촬영한 사람은 기차 선로 근처 도로를 운전하다 영화 촬영 현장을 우연히 찍게 됐다.

올해 58세인 배우는 바람결에 머리를 휘날리며 움직이는 기차 위에서 균형을 잡고 앉아 환호하는 이들에게 손을 흔들어 주었다.

틱톡에 영상을 공유한 이는 “그는 그냥 거기에 앉아있었다”고 썼다.

지난 2월 코로나19의 확산때문에 촬영을 중단한 ‘미션 임파서블7’은 9월부터 다시 촬영을 재개했으며, 2021년 11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기차 위에서의 촬영 현장이 목격되면서 톰 크루즈가 영화에서 스파이 에단 헌트로 다시 등장할 것이란 기대를 낳고 있다.

영화 감독인 크리스토퍼 맥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르웨이에서의 기차 액션 촬영 장면을 게시했다.

이어 맥쿼리 감독은 노르웨이 영화계와 기차 박물관에 감사를 표하면서 “노르웨이의 아름다움은 우리 영화에 지울 수 없는 깊은 각인을 남겼고, 무엇이든 가능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켰다”고 말했다.

감독은 노르웨이인들의 환영과 환대에 감사하며 다음 촬영지는 이탈리아 로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