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타와 국제애니영화제 김강민 감독의 ‘꿈’ 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강민 감독.
한국독립애니메이션협회 제공
김강민 감독이 북미 최대 규모의 오타와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44년 역사를 가진 영화제에서 한국 감독이 대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6일 한국독립애니메이션협회에 따르면 김 감독은 지난 4일 폐막한 오타와 국제애니영화제에서 단편경쟁부문 대상과 관객상을 차지했다. 대상과 관객상 동시 수상은 영화제 사상 세 번째다.

‘꿈’은 중요한 순간마다 예지몽을 꾸고 자식을 위해 기도하는 어머니의 사랑을 바탕으로 성장하고 견고해지는 아들의 이야기를 독특한 재료로 표현한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이다.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토대로 한 이야기를 간결하고 강렬한 흑백 이미지로 표현됐다. 심사위원은 “스토리뿐만 아니라 미니멀한 세트 디자인에 놀랍도록 세심한 조명 연출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특히 오프닝과 엔딩신은 각별하다”고 극찬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예술학교에서 공부하고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 감독은 전작 ‘38-39℃’(2011), ‘사슴꽃’(2015), ‘점’(2017)으로 세계 유수의 영화제들에서 초청받았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0-10-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