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10대 때 학대 당했다’ 패리스 힐튼, 학교 밖 시위 주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패리스 힐튼이 9일(현지시간) 미국 유타주 프로보에서 팻말을 들고 시위를 주도하고 있다.

힐튼은 10대 때 직원들에 의해 신체적, 정신적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기숙학교 밖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현재 39세인 힐튼은 새로운 다큐멘터리에서 이 같은 의혹을 공개했으며, 몇 년 동안 악몽과 불면증에 시달려 왔고 학교가 문을 닫기를 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