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 구하라 자택에 절도범 침입, 금고 도난... “지난 5월 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해 11월 24일 세상을 떠난 여성 아이돌 출신 구하라.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굴곡이 많았던 구씨는 짧은 메모를 남긴 뒤 28년의 생을 마감했다.
서울신문 DB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난 구하라의 자택에 금고가 도난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2일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걸그룹 카라 멤버 출신 고(故) 구하라의 자택에서 금고가 도난됐다. 구하라의 친오빠인 구호인 씨는 이 사실을 알고 지난 5월 경찰에 사건을 접수했다. 해당 금고는 지난 1월쯤 없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 등에 따르면,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자택 마당으로 향해 집 비밀번호를 입력하려다 실패하는 등 집 안으로 들어가려는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구하라 측 관계자는 “일단 경찰에 신고는 접수된 상태”라면서도 “용의자가 특정되지 않아 수사에 애를 먹는 것 같다”라고 설명하고 “금고에 무엇이 들어있는 지도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라고 답했다.“자택은 고인이 생전에 가장 최근까지 함께 지내고 있던 지인에 의해 관리되고 있던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