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과거~미래 시간 여행’ 시공을 넘나든다, 상상력이 넘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임슬립’ 콘텐츠 인기 비결
‘앨리스’영화 ‘테넷’등 과학 가미
웹툰들도 활용...상상력 최대치로
“희망 꿈꾸다 보니 많이 만드는 듯”


▲ SBS 주말드라마 ‘앨리스’
“과거로 돌아가 현재, 미래까지 바꾼다.” 시간여행(타임슬립)을 주제로 한 콘텐츠는 단순 판타지에서 벗어나 과학적 지식들까지 동원해 머리가 지끈거리게 하지만, 많은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매력에 인기를 끈다. 최근 ‘시간여행’ 콘텐츠가 다양하게 선보이면서 사랑받고 있다.

SBS 주말드라마 ‘앨리스’는 미래에서 온 시간여행자들로 인해 현실 세계가 혼란에 빠지는 설정을 다룬다. 2050년 시간여행에 성공한 미래인들은 기지 ‘앨리스’를 만들어 사람들의 시간여행을 안내한다. 그러나 범죄를 저지르는 여행자들이 생겨나고, 형사 박진겸(주원 분)과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김희선 분)는 이를 추적하며 함께 비밀을 풀어간다. 세계관 설명이 비교적 친절하고 가족애를 앞세워 진입 장벽을 낮추면서 8~10%(닐슨코리아 기준)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다.

▲ JTBC 월화드라마 ‘18어게인’
지난달 21일부터 방영 중인 JTBC 월화드라마 ‘18어게인’도 과거로 간 주인공이 부부의 관계를 돌아보는 이야기를 그린다. 미국 영화 ‘17어게인’을 드라마화했다. 아내 정다정(김하늘 분)과 이혼 직전인 남편 홍대영(윤상현 분)이 18년 전 고등학생으로 ‘회춘’한다. 판타지적 설정으로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꿈에 대해 생각해 본다는 기획 의도다.

▲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영화 ‘테넷’.
시간여행물은 여러 차원이 공존하는 등 따라가기 어려운 설정이 많다. 최근에는 각종 물리학 개념까지 더해져 난도가 더 올라갔다. 지난 8월 개봉해 관객 180만명을 넘긴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영화 ‘테넷’이 대표적이다. 시간을 거스르는 ‘인버전’을 이해하기 위해 영화를 여러 차례 보는 것은 물론 온라인에도 각종 리뷰와 해석 영상들이 쏟아지는 등 하나의 놀이가 되고 있다.

‘앨리스’를 연출한 백수찬 PD는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판타지적 요소로 보통 주인공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시간여행을 하게 되는 식이었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할리우드 영화의 영향과 컴퓨터 게임 등 가상 현실의 영향으로 과학적 요소를 가미하고 있다”고 변화를 설명했다. 이어 “시간여행물의 핵심은 소원 성취”라며 “가정법 과거 속에 현재의 후회에서 비롯된 희망을 담고, 힘든 시기 불가능한 희망을 꿈꾸다 보니 많이 만들어지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보는 속도를 독자가 조절할 수 있는 웹툰도 타임슬립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첫사랑이 사고로 죽기 전 과거로 돌아가는 네이버웹툰 ‘아는 여자애’(작가 허니비), 기계식 계산기로 시간 이동을 한 주인공이 과거로 돌아가 자신을 복제하고 동시간에 11명의 ‘나’를 만들어 과거를 바꾸는 ‘11me’ 등이다.

‘11me’ 고지애 작가는 “다른 공상물과 달리 시간여행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로 인해 상상력을 최대치로 발현할 수 있다”며 “다만 이해를 위해 타임라인을 시각화해 노출시켰다”고 덧붙였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10-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