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휘순 “♥ 예비신부와 17살 차이...63빌딩서 프러포즈”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휘순 예비신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박휘순이 예비신부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개그맨 박휘순이 출연해 예비신부와의 러브스토리를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휘순은 “지난해 여름 어느 날 문득 교통사고처럼 사랑이 찾아왔다”며 예비신부와의 첫만남을 떠올렸다. 앞서 박휘순은 1년여간 교제한 연인과 11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힌 바 있다.

박휘순은 “예비신부는 행사업체에서 총괄 기획을 맡았던 친구”라며 “자연스럽게 전화번호를 교환하고 밥을 먹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밥을 먹고 나서 영화를 봤다. 가운데 팝콘을 놓고 먹다가 손이 닿았을 때 어느 순간 오랫동안 못 느꼈던 설렘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박휘순은 예비신부의 나이에 대해 “94년생인 던과 동갑”이라며 17살 차이가 난다고 밝혔다.
▲ 박휘순.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박휘순은 예비신부에게 63빌딩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프러포즈를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1주년이 되는 날 집 근처에서 쇼핑하다가 차를 여의도로 돌려서 63빌딩에 있는 59층 레스토랑에 갔다”고 했다.

이어 “미리 예약을 해놓고 아닌 척하고 올라가서 밥을 먹다가 마지막에 윤종신 형님 노래 ‘그대 없이는 못 살아’가 깔린 영상을 틀고 목걸이를 걸어주며 ‘평생 웃게 해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따.

당시 예비신부가 울었냐는 물음에는 “많이 훌쩍거렸던 걸로 기억한다”고 답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말부부 남편이 열차 내 화장실서 사망했어요

SRT 열차 내 화장실서 사망…급성 심장사부산에서 근무를 하고 주말을 이용해 가족을 보러 서울을 다녀가는 생활을 한 남성이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