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CGV, 26일부터 관람료 1000원 인상… “코로나 탓 임차료·인건비 상승 영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계 1위 멀티플렉스 극장 CGV가 오는 26일부터 좌석 차등제를 없애고 일반 2D 영화 관람료를 평일 오후 1시 이후 1만 2000원, 주말(금∼일) 1만 3000원으로 인상한다고 18일 밝혔다. 프라임석을 기준으로 1000원, 스탠더스석을 기준으로 2000원씩 오르는 셈이다.

CGV는 “임차료와 관리비,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이 증가한 데다 코로나19로 매출은 급감하는데 방역비는 추가돼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관람료 인상은 2년 6개월 만이다.

특별관 중 4DX와 아이맥스(IMAX) 관람료도 1000원씩 인상된다. 스크린X와 씨네&포레, 씨네드쉐프, 골드클래스는 변동 없다. 만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 우대 요금도 유지된다.

지난 2월 이후 불어닥친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9월까지 극장 관객 수는 전년보다 70% 줄어들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0-10-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용 독방생활 대신 전한 수감자 “화장실서

‘국정농단’ 재판에서 실형을 받고 재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같은 형태의 독방을 썼다는 수감자가 구치소 생활을 자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