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준호, 이혼 간접 언급 “결혼식 사회도 못 봐”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준호.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개그맨 김준호가 이혼에 대해 간접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선배 김준호 집을 찾아온 후배 홍인규, 권재관, 조윤호, 박영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인규는 “요새 일도 없다. 형 우리 여기 6시까지만 있어도 되냐”고 눈치를 봤다.

이에 김준호는 “부부가 그런 게 있구나. 난 혼자 살아서 그런 눈치 안 봐도 된다. 너넨 눈치 보여서 나오겠다”고 말했다.

권재관 또한 “아내가 ‘오빠 오늘 뭐해?’라고 물어보는데 어차피 아내랑 있는 게 일이다. 근데 굳이 물어보니까 나가야 될 것 같다. 요즘 시간이 많아서 하루에 자전거를 100㎞씩 탄다”고 털어놨다.

홍인규도 이어 “예전엔 결혼식, 돌잔치 사회를 봐서 애들 학원비도 대고 그랬는데 요즘은 행사가 다 취소됐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를 들은 김준호는 “난 결혼식 사회도 못 본다”고 낙담했다. 홍인규는 “형 헤어졌는지 모르는 사람도 많다”고 위로했으나 김준호는 “알 사람은 다 안다”고 말하며 자조 섞인 웃음을 보였다.

한편, 김준호는 지난 2018년 결혼 12년 만에 합의 이혼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흔 살 아들을 30년 가까이 감금한 70세 어머니

스웨덴 경찰이 마흔 살 정도 된 아들을 30년 가까이 아파트에 감금한 혐의로 70세 어머니를 구금했다. 아들이 지낸 곳은 누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