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NCT 신곡 발표 무대에 왜 해외 팬들 분노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팬들, SM엔터테인먼트의 NCT가 이슬람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다고 지적

 
▲ 한국 보이 밴드 NCT가 무대에서 이슬람 사원과 경전 글씨를 배경으로 사용했다고 비난하는 내용의 트위터 캡처
한국 SM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남성 보이그룹 NCT가 이슬람교를 모독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7일 NCT가 지난 25일 신곡 ‘메이크 어 위쉬’를 발표하는 방송에서 이슬람 사원의 이미지를 썼고, 또 종교적인 문구가 또 무대에 사용됐다고 보도했다.

신곡 발표 무대에는 NCT 127의 태영을 비롯해 루카스, NCT 드림의 재민 등이 참여했다. NCT는 멤버 숫자가 정해져 있지 않으며 전 세계 주요 도시를 기반으로 여러 멤버가 교체되면서 참여한다. 현재 멤버 숫자는 23명으로 알려졌다.

NCT는 SBS ‘인기가요’ 무대에서 이슬람 사원을 배경으로 사용했다. 이 이미지는 이라크에 있는 이맘 후사인 사원으로 확인됐으며, 이 사원에는 무함마드 손자인 후사인 이븐 알리의 묘소가 있다. 무함마드는 이슬람교의 창사자이자 예언가다.

지난 12일 발표된 ‘메이크 어 위쉬’는 공개 전부터 사진에 중동과 인도, 아랍의 이미지가 사용되면서 관심을 끌었다.

뮤직비디오 등을 찍은 사진에는 멤버들이 터번을 두르거나 ‘무드라’라고 불리는 종교적인 손 동작을 하고 있어 팬들의 비난을 샀다. NCT를 비난하는 팬들은 이들이 외국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팬들은 인터넷 소셜 미디어(SNS)를 통해 우려를 전달하는 편지를 릴레이로 작성하기도 했다. 한편 이러한 해외 팬들의 지적에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