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인이 부르는 늦가을 사랑 노래… ‘예뻤던 지난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유시인’ 조창규, 두 번째 싱글 발표


‘음유시인’ 조창규가 두 번째 싱글곡을 발표했다.

조 시인은 최근 어쿠스틱 기타 소리가 돋보이는 신곡 ‘예뻤던 지난날’을 공개했다. 사랑했던 날들의 그리움을 담은 노래다. 특히 브릿지 부분을 첼로가 맡아 감정의 절제와 증폭이 한 편의 시처럼 그려진다.

조 시인은 “늦가을에 듣기 좋은 감성 발라드로, 들을 수록 마음 깊은 곳에서 애틋한 감정이 올라오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전남 여수 출신의 조 시인은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 ‘쌈’이 당선되며 등단했다. 이후 작곡, 작사가로도 활발히 활동해왔다. 지난 6월 싱글 ‘우리 둘만의 푸른밤’을 발표하며 가수로도 데뷔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