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네? 네?” 되묻던 안영미, 故박지선 비보에 라디오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 개그우먼 안영미
개그맨 박지선(36)이 2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동료 안영미가 충격에 라디오 생방송을 끝까지 진행하지 못했다.

안영미는 2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진행 중 박지선의 비보를 전해 듣고 급히 방송을 중단했다.

MBC 측은 “(안영미가) 방송 중 노래 나가는 시점에 해당 기사(비보)를 접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디오 관련 후속 일정이 있었는데 이는 소화하지 못한 채 자리를 떠났다”고 밝혔다.

이날 안영미는 방송을 진행하던 중 스태프에게 비보를 전해 들은 듯 “네? 네?”라고 되묻더니 급히 자리를 비웠다.

안영미는 라디오 방송 후반부부터 자리를 비웠고 안영미 대신 뮤지와 송진우가 “오늘도 감사하고 다음 주에도 보이는 라디오로 함께할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고 방송을 마무리했다.

안영미는 KBS 19기 공채, 박지선은 공채 22기 코미디언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를 통해 함께 활동했다.

이날 오후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후 1시 44분쯤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박씨의 부친이 신고했으며, 출동한 경찰과 함께 집 안으로 들어가 보니 이미 둘 다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은 박지선의 생일 하루 전날이라 대중들은 큰 충격에 빠진 상황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