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혜선, ‘금잔디’ 시절 고생담 공개 “나 때는 말이야...”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혜선 매니저.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구혜선이 매니저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2대째 구혜선 매니저를 맡고 있는 매니저 부자(父子)의 사연이 시청자를 찾아간다.

이날 구혜선의 매니저는 출근 준비 중 아버지로부터 숨 쉴 틈 없는 잔소리를 듣는다. 동선 체크, 주유 여부, 심지어는 내부 세차까지 디테일하게 체크하는 매니저 아버지의 정체는 다름 아닌 구혜선 소속사의 대표. 구혜선과 15년 전부터 손발을 맞춰왔다고.

이에 구혜선의 매니저는 “아버지가 완벽주의자라서 피곤한 면이 있다. 정작 혜선 선배는 과한 케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하지만 아버지의 잔소리는 현장에서도 계속돼 이를 지켜보던 MC들마저 폭소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아버지의 걱정과 달리, 매니저는 직접 구혜선의 영상을 편집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구혜선과 호흡이 척척 맞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여 훈훈함을 자아낸다고.

그런가 하면 소속사 대표와 구혜선의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라떼월드 토크가 이어져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구혜선이 금잔디 시절 겪은 고생담과 역대급 비하인드가 쏟아진다는 후문.

2대째 구혜선 매니저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놀라운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MBC ‘전참시’ 12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