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처 폭행 논란’ 조니 뎁, 영화 ‘신비한 동물 사전3’ 하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법원 “조니 뎁의 앰버 허드 폭행, 대부분 사실”
2015년 11월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영화 시사회에 참석한 조니 뎁과 앰버 허드. 2020.11.2
AFP 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 스타 조니 뎁(57)이 JK 롤링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신비한 동물 사전’ 시리즈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뎁은 6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워너브러더스로부터 신비한 동물 사전의 그린델왈드 마법사 역할에서 물러나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이를 존중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앞서 영화 제작사 워너브러더스는 영화 신비한 동물 사전의 세 번째 작품에 등장하는 강력한 어둠의 마법사인 겔러트 그린델왈드 역할로 뎁을 캐스팅했다.

그러나 지난 2일 런던 고등법원은 ‘뎁이 전 아내 앰버 허드를 폭행했다’고 보도한 영국 대중지 더선을 상대로 뎁이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에서 14건의 폭행이 있었다는 허드의 주장을 일부 인정했다.

워너브러더스는 뎁이 하차한 사실을 인정하며 새로운 배우를 섭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뎁은 하차 사실을 밝힌 뒤 “법원의 잘못된 판단이 진실을 위한 내 싸움을 바꾸지는 못할 것이다. 항소할 예정”이라며 “내가 전처를 폭행했다는 주장은 거짓말이다. 이 때문에 내 인생과 지금까지의 성과가 정의될 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