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지막 여행’ 다녀온 김철민 “다시 항암치료…끝까지 버티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근황을 공개했다.

김철민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5박 6일 제주도 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양평 요양원에 도착했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기타를 연주하며 밝게 웃고 있는 김철민의 모습이 담겼다.

김철민은 “내일부터 항암치료에 들어간다. 온몸에 암이 심각하게 퍼져 있어 제대로 걷지도 못하고 방 안에서 멀리 보이는 바다만 보다가 왔다”며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 고맙고, 감사하다.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

또 “저를 생각해 여러가지 민간요법이나 건강식품을 권하시는 분들 정말 고맙습니다만, 마음만 받겠다. 부탁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0일 김철민의 30년지기로 알려진 DJ 하심은 “엊그제 병원에서 (건강이) 안 좋다고 연락이 왔다고 들었다”며 “지금 간에도 확장이 됐고, 폐에도 그렇다고 한다. 김철민이 ‘마지막 여행을 가 마음을 정리하겠다’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철민은 지난해 8월 폐암 4기 판정을 받았으며 같은 해 11월 ‘개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며 통증이 크게 줄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달 22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영상으로 “미국에서 펜벤다졸 복용으로 3개월 만에 폐암이 완치 판정된 사례가 있었다. 그러나 펜벤다졸 복용 이후에도 암이 커졌고 경추에도 큰 수술을 할 정도로 전이됐다”고 밝혔다.

이후 간과 폐까지 상태가 악화됐고, 복용 중인 항암제에 내성이 생기는 등 입원 치료를 해야했지만 김철민이 꺼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치료를 통해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은 것으로 보여 많은 이들이 김철민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그는 지난 5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뇌 쪽은 아직 전이가 안 됐다. 오늘 항암 주사했고, 다음주부터 방사선 치료 들어간다”며 “여러분의 응원 감사하다. 끝까지 존버(버티는 것)하겠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