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지 클루니 “절친에게 현금 선물”…14명에 총 156억 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지 클루니.
AFP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가 과거 ‘친구 14명에게 100만 달러(약 11억 1400만 원), 총 1400만 달러(약 156억 원)를 선물했다’는 소문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조지 클루니는 최근 GQ ‘올해의 아이콘’ 선정 기념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만약 내가 어느 날 버스에 치여 죽음을 맞이한다면 14명의 친구들은 모두 내 유언장에 있을 사람들이었다”며 “내가 버스에 치일 날을 기다릴 이유가 뭔가라는 생각에 100만 달러를 선물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지난 2017년 조지 클루니의 오랜 친구이자 사업 동료인 랜드 거버는 MSNBC의 한 방송에 출연해 2013년에 조지 클루니가 속한 모임 ‘더 보이즈’ 14명의 친구들에게 각각 100만 달러를 선물하고 세금까지 내줬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당시엔 ‘과장됐다’는 의견들이 많았지만 최근 조지 클루니가 사실이 맞다고 직접 확인했다.

조지 클루니는 “내가 무일푼이었던 시절, 그들은 기꺼이 잠을 잘 소파를 내줬고 끼니를 해결할 수 있게 해줬다”며 “친구들은 내가 도움이 필요할 때 항상 도와줬고, 오랜 기간 동안 응원해 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35년 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나를 도와준 이 친구들이 없었다면 나는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왜 내가 그런 일을 했느냐고 묻는다”며 “안 할 이유는 무엇이냐고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 영화 ‘그래비티’ 스틸컷
한편 조지 클루니가 친구들에게 통 큰 선물을 할 수 있었던 것은 2013년 영화 ‘그래비티(Gravity)’의 성공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측된다. 2013년 ‘그래비티’ 개봉 당시 히트작이 될 거라 예상하지 못하고 일정 급여를 받는 대신 ‘영화 수익의 비율’을 택한 그는 영화가 큰 성공을 거두며 많은 수익을 거둬들였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