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형빈 “지난 방송 이후 많이 반성...잘해야겠다 생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경미 윤형빈.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개그맨 윤형빈이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재출연해 지난 결혼 생활에 대해 반성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윤형빈가 정경미와의 결혼 생활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양락은 윤형빈에게 “지난 방송 후 마음 고생이 심했을 것 같은데”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윤형빈은 “많이 반성했다”라며 “이제 잘해야 되겠구나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박미선은 “그동안에 우리 남편이 혼자 짊어졌던 십자가를 이렇게 나눠 지는구나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의 글을 받았다”라며 “심지어 임신을 했는데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라고 방송 후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형빈은 “저한테는 ‘경미 언니랑 그만 헤어져주세요’라는 반응까지 있었다”라고 말했다.

윤형빈은 이어 “사실은 저도 방송에 나와서 ‘내가 그랬구나’를 안 거다”라며 “서운할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고, 바로 바뀔 수는 없겠지만 조금씩 노력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치원 급식에 정체불명 액체 넣은 교사 “힘들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40대 교사가 원아들의 급식 등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는 모습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2일 서울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