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유리 “아기 싫다는 남자에 임신 요구는 성폭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혼 출산 결심한 이유 전해

▲ 사유리 유튜브 캡처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정자를 기증받아 비혼 출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사유리는 27일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통해 ‘싱글맘을 선택한 이유’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앞서 사유리는 외국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한 뒤 일본에서 아이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해당 영상에서 사유리는 “37세 때부터 난자 보관을 했다”며 “난자 보관을 3~4번 하고 그렇게 했는데도 잘 못 모았다. 수치가 안 좋으니까 난자를 빼려고 해도 빼는 상태에서 난자가 죽어버리는 그런 결과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다 41세 때 생리가 제대로 안 왔다. 산부인과 가서 검사했더니 자궁 나이가 이미 48세라고 들었고, 생리도 끝난다고 들어서 눈 앞이 캄캄해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나 진짜 아기를 못 갖는구나’ 했다.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싶지도 않고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사유리는 “그때 생각했다. ‘지금 당장 누구와 만나서 좋아하지 않는 사람과 만나서 결혼하고 시험관을 해야 하나, 아기 갖는 걸 포기해야 하나’ 둘 중 하나 밖에 없었다”며 “당장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기도 어려웠고 성격상 사랑하지 않는 사람과 결혼하는 게 너무 두려웠다. 그래도 아기를 갖고 싶다는 마음에 정자은행을 통해 아기를 낳아 혼자 키우는 싱글맘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사랑하는 사람 있었지만 결혼·아이 생각 달라 이별”

그는 ‘좋아했던 남자는 없었냐’는 질문에 “정말 사랑했던 남자가 있었는데 몇년 동안 사귐과 이별을 반복했다. 저는 ‘빨리 결혼하고 싶다, 아기를 갖고 싶다’고 했지만 그 사람은 싫다고 해서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우리 엄마가 그런 이야기를 했다. 아기를 갖고 싶지 않거나 결혼하기 싫은 사람한테 아기 갖자고 말하는 건 성폭력이라고 하더라. 그게 또 하나의 성폭력이라는 말에 슬펐고 화가 났는데, 그렇게 받아들일 수도 있겠구나 했다”면서 “그 사람과 이별하고 힘들었지만 새로운 사랑하는 사람을 찾기도 힘들었고 어차피 만나도 결혼해서 아기 갖자고 하는 것도 싫었다”고 전했다.

시험관 시술과 관련한 질문에는 “시험관도 나라가 다르니까 법이 다르다. 일본은 시험관도 합법인데 한국은 부부끼리만 시험관이 가능하다”면서 “한국에선 혼자 시험관을 하면 불법이어서 일본에서 시험관을 하고 왔다”고 답했다.
▲ 사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유리 부모의 반응은 어땠을까. 그는 “임신한 건 정말 가까운 사람한테도 말 안 했다”며 “아빠도 임신 5개월 후에 말했지만 엄마한테는 제일 먼저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가 아빠한테 편지를 썼는데 아빠가 읽고도 반응이 없었다더라. 엄마가 물어봤는데 ‘상관 없어, 신경 안 써’라고 했다더라. ‘사유리만 안 죽으면 상관 없어, 행복하면 아무 것도 신경 안 쓴다’는 뜻이었다. 그게 고마웠다”고 밝혔다.

“아기를 낳는 것도 여자의 권리”

사유리는 ‘비난 받을 수도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비난 받는 게 당연한 거라 생각한다”면서 “이런 방법밖에 없어서 그랬는데 사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다. 저는 그런 선택을 못했지만 정말 아기를 생각한다면 아빠가 있는 것, 사랑하는 사람의 아기를 낳는 게 제일 좋다”고 했다.

또 그는 “한국서 낙태 수술하는 걸 여자의 권리라고 한 것이 화제가 됐는데, 저는 그런 생각이 있다. 낙태가 여자의 권리면 아기를 낳는 권리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소신을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회장님 따라 샀어야”… 정의선 800억 주식 3

“회장님이 살 때 따라 샀어야 했는데… 투자의 귀재이시네요.”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지난해 3월 코로나19에 따른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