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타워즈 ‘다스 베이더’ 프라우스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데이브 프라우스
1977년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스타워즈’에서 악당 다스 베이더를 연기한 영국 출신 배우 데이브 프라우스가 28일(현지시간) 영면에 들었다. 85세.

그의 대리인 토머스 보잉턴은 프라우스가 지병을 앓다가 세상을 떠났다며 영화 명대사를 인용해 “포스가 그와 함께하길, 영원히”라고 밝혔다. 신장 198㎝의 보디빌더 출신으로 다부진 체격을 자랑하던 프라우스는 영화사에서 손꼽히는 악역 다스 베이더 역할을 소화하면서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다만 그의 영국식 억양이 악당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판단에 목소리는 미국 배우 제임스 얼 존스가 더빙했다.

그의 연기 인생 50년에는 다른 작품도 많다. 1967년 ‘007 카지노 로열’로 데뷔한 그가 맡은 프랑켄슈타인 역할은 1970년과 1974년 프랑켄슈타인을 다룬 영화 두 편의 주연으로 이어졌다. 스스로는 안전한 도로 횡단 문화를 보급하기 위해 만든 어린이용 드라마에서 맡은 슈퍼히어로 ‘그린 크로스 코드 맨’ 역할이 가장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0-11-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맞아서 멍든채 상담소 갔더니 “남편에게 더 잘

상담사 “가끔 때리면 폭력 아냐”신체 상처 심해야 이혼 지지받아파경 부담감에 인내한 경우 많아17년. 40대 여성 A씨가 남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