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5살 나이차’ 다정한 부부, 또 논란 “티켓다방 운영 NO”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버 다정한부부.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자신들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9일 유튜버 다정한 부부는 “다정한부부에 대해서 오늘 다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다정한 부부 아내가) 20년 전 거제 장평에서 다방 장사를 했고, 미성년자인 전 종업원으로 있었다”며 “(다정한 부부 아내는) 경기도에서 내려와서 장사했다. 당시에도 젊은 남자와 살고 있었는데 장사가 망하게 생겼으니 일수를 내고 썼다. 그러다 제 앞으로 일수 내고 돈을 쓰고 돌려막다 안되니까 야반도주했다”고 폭로했다.

티켓다방은 일정한 시간을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을 구매한 손님에게 음료를 판매하는 다방으로, 과거 성매매가 이뤄지기도 해 단속 대상이 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다정한 부부에 해명을 요구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앞서 다정한 부부 아내는 ‘티켓다방을 운영한 적 없다’, ‘미성년자 고용한 적 없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하지만 해당 영상에서 다정한 부부 아내는 “20~30년 전에는 상호가 다방이었고 티켓이라는 말을 많이 썼다. 지금은 시대가 그렇지 않아서 현재는 휴게음식점으로 되어있다. 다방에서도 토스트도 팔고 라면도 판다. 가게 한지 7년 정도 됐다. 제 직업이 창피해서 악플이 이렇게 올 것 같았다. 그래서 말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이나 지금이나 장사가 잘 안된다. 종업원은 1명”이라고 덧붙였다. 다방 운영은 사실이나 성매매를 뜻하는 티켓 운영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70만원 빚투 의혹에 대해서는 “빚을 진 것은 맞다”면서 “사정이 있어서 그때 못 줬다. 빠른 시일 내에 돈도 갚아 드리겠다”고 말했다.

주작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자신들을 농사꾼이라고 소개했던 것에 대해 이들은 “도라지 농사도 만 2년 전부터 남의 집 밭을 빌려서 하기 시작했다. 이 나이 먹어서 제가 할 일이 뭐가 있겠느냐. 저와 제 처지를 이해해 달라”면서 “우리 둘은 다정하게 옥신각신 안 하고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면서 고만고만하게 살고 있다. 그 모습만 봐달라. 제가 유튜브를 했던 사람도 아니고 우연히 하게 됐다. 저도 곱게 좀 봐 달라”고 당부했다.

다정한 부부 아내는 남편이 조선족이라는 의혹도 부인했다. 아내는 “조선족이라고 하던데, 정당한 대한민국 사람이다. 나이 많은 엄마 같은 사람하고 어떻게 짝을 지어 살 때는 나름대로 애로사항이 많았을 거다. 저희가 다정하게 조심스럽게 노력하면서 잘 살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정한 부부는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와 만화가 기안84 닮은꼴로 화제가 됐다. 앞서 두 사람은 나이 차에 대해 ‘20살 넘게 차이 난다’고 말해왔다. 하지만 최근 35살 차 연상연하라는 것이 드러났다.

이에 다정한 부부는 영상을 통해 “나이를 속여 죄송하다”며 사과했으나 이후 티켓다방 운영 의혹부터 빚투까지 논란이 연이어 불거졌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별 볼 일 없는 남자들 자신감…” 中 뒤흔든

중국에서 때아닌 ‘전투적 페미니즘’ 논쟁이 한창이다. 그것도 여성이 이끄는 ‘스탠드업 코미디’(관객과 대화하는 형태로 극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