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하민, 생활고 고백 후 돌연 사과 “아무 일도 없었습니다”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하민. 사진=Mnet, 인스타그램
Mnet ‘고등래퍼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래퍼 최하민이 생활고를 고백했다가 돌연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1일 최하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년 4월에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를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인증 배지가 있다. 또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 저에게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라며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SNS 계정을 양도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며 “혼자서 감당할 수 없다. 모두의 힘이 필요하다”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최하민을 향한 관심과 걱정을 보였다. 하지만 이후 관심이 쏠리자 최하민은 자신의 글을 삭제했다.

그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제가 경솔했습니다. 아무 일도 없었습니다.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 최하민. 사진=Mnet ‘고등래퍼’ 방송 캡처
한편, 최하민은 지난 2017년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한 래퍼다. 이후 래퍼 스윙스, 기리보이가 소속된 저스트뮤직에 합류해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별 볼 일 없는 남자들 자신감…” 中 뒤흔든

중국에서 때아닌 ‘전투적 페미니즘’ 논쟁이 한창이다. 그것도 여성이 이끄는 ‘스탠드업 코미디’(관객과 대화하는 형태로 극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