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지선 XX세요” 고인 모독 논란된 BJ…사과하면 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BJ철구/아프리카TV
故박지선 외모 비하 논란…BJ 철구
“생각 없이 말한 것 같아 죄송하다”


유명 인터넷 방송 진행자(BJ) 철구(본명 이예준·31)가 인터넷 생방송 중 고(故) 박지선과 코미디언 박미선의 외모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커지자 결국 5일 사과했다.

그는 지난 3일 생방송 도중 자신의 외모에 대해 다른 BJ가 “홍록기 같다”고 하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며 고인을 언급했다.

해당 발언에 대한 시청자들의 지적이 이어지자 철구는 “박지선이 아니라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이 발언 또한 문제가 됐다.

외모 비하 발언을 지적하는 반응이 계속되자 철구는 “생각 없이 말한 것 같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발언의 대상이 됐던 박미선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외모를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라”며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개그맨 홍록기는 유명 BJ 철구의 외모 비하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냈다는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직접 해명하기도 했다.

한편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출신 철구는 은퇴한 뒤 아프리카TV를 통해 BJ로 활동해왔으며, 인터넷 방송 중 발언으로 여러 차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지난해에는 군 복무 중임에도 필리핀 도박장에서 카지노 중인 모습이 포착됐고, 욕설 방송, 여성 혐오, 기초수급자 비하 등 여러 차례 선을 넘는 발언들로 비난받았다.

최근에는 아내인 외질혜(본명 전지혜)와 이혼 절차를 밟으러 간다는 영상이 조작이라는 것이 밝혀져 거센 비판을 받았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법정으로 간 왕따논란…김보름, 노선영에 2억 소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종목에서 ‘왕따 주행’ 논란을 일으켰던 김보름(28) 선수가 동료 노선영(32)…